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생활
차세대 영상 생태계 확대해 나가는 삼성전자2017년형·2018년형 QLED, UHD TV 전 라인업에 'HDR10+' 적용

[머니데일리 김민혜] 삼성전자가 'HDR10+(차세대영상표준규격)' 생태계 확산에 나섰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 'HDR10+'는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여준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 'HDR10+'는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여준다. 사진=삼성전자

'HDR10+'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로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여 주는 최신 HDR 규격으로, 20세기폭스·파나소닉과 함께하는 'HDR10+ 인증·로고 프로그램'이 21일부터 시작된다.

△기술 테스트 상세 사양 정의 △인증 로고 제공과 사용 가이드 △제3자 공인 테스트 기관을 통한 기기 인증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HDR10+ 인증·로고 프로그램'에는 글로벌 콘텐츠, 시스템온칩(SoC), 마스터링 업체 등 40여개사가 참여한다.

삼성전자의 2017년형·2018년형 QLED TV와 UHD 전 라인업에 'HDR10+'가 적용됐다.
삼성전자의 2017년형·2018년형 QLED TV와 UHD 전 라인업에 'HDR10+'가 적용됐다.

삼성전자의 2017년형·2018년형 QLED TV와 UHD 전 라인업에 적용된 'HDR10+'는 별도의 라이선스 비용이 필요 없어, 전세계 TV 제조사뿐만 아니라 글로벌 스튜디오·콘텐츠·마스터링·시스템온칩(SoC) 등 각 분야 메이저 업체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콘텐츠 업체 워너브라더스·아마존과 함께 콘텐츠 협력을 확대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연내 국내 서비스 출시를 위해 SK브로드밴드와의 협력도 이어가고 있다.

음두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TV가 점차 대형화됨에 따라 디테일한 영상 표현이 중요해진만큼 'HDR10+'가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삼성전자의 독보적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 세계 유력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HDR 콘텐츠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민혜 기자  kmh@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