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원주서 야생진드기 사망자 발생…치료제·예방백신 없어

[머니데일리 김지호]강원 원주에서 야생진드기에 물려 생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가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원주시보건소는 SFTS 증세로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던 A(79)씨가 지난 5일 숨졌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농촌에서 텃밭 농사를 지으며 반려견을 데리고 산을 자주 산책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달 28일 구토와 고열, 설사 등의 증세를 보여 30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SFTS 의심환자 신고를 받은 원주시보건소는 곧바로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했고 지난 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처
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처

원주에서는 지난해에도 3명의 SFTS 환자가 발생해 1명이 숨졌다. 2015년도에도 밤 줍기를 하다 진드기에 물려 1명이 사망했다. 

원주시보건소는 사망환자가 치악산 인근에서 거주하거나 활동을 하다 발생했으나 매개체인 작은소피참진드기는 원주시 전체에 분포해 야외활동이나 외부작업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SFTS 예방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으므로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며 도민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야외활동 시 반바지, 반소매 옷, 샌들 등 착용을 피하고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말며, 작업 및 야외활동 시 기피제 사용 등을 권고했다.

특히 SFTS 바이러스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 농림업 종사자(텃밭 작업자 포함)의 비율이 높아 해당 직군의 주의가 필요하다. 

진드기에 물렸을 경우 핀셋과 같은 도구를 이용해 진드기 머리가 피부에 남아 있지 않도록 제거 후 소독하며, 제거가 어려우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SFTS는 전용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어 농작업과 등산, 벌초, 성묘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긴 옷 착용 및 외출 후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김지호 기자  better502@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