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마켓워치
[마감]현대로템-현대건설 등 SOC 관련주 동반 '급등'...셀트리온, 이틀 연속 하락세

[머니데일리 김지호]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코스피지수가 2,510선을 넘어섰다. 특히 남북 경제협력 활성화 기대감에 건설과 철도, 전기·가스 등 사회간접자본(SOC) 관련 종목이 급등했다.

30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2.98포인트(0.92%) 오른 2,515.38에 장을 마쳤다. 전일 대비 9.89포인트(0.40%) 오른 2,502.29를 출발하면서 지수는 단숨에 2,500선을 넘어선 뒤 외국인 매수세에 상승폭을 키웠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42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1,884억원, 109억원을 순매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스피 상승은 남북 경협에 따른 대북 SOC 관련 업종이 주도했다. 북한의 광물가치가 3,200조원이라는 분석에 비금속광물(11.8%)이 급등했다. 건설업(10.19%)을 비롯해 철강·금속(6.13%), 기계(2.69%), 전기·가스(2.64%), 화학(2.56%) 등도 올랐다. 내린 업종은 의약품(-2.71%)과 종이·목재(-1.62%) 등 소수에 그쳤다.

종목별로도 현대건설우와 부산산업이 가격 제한폭까지 치솟았고 현대로템(29.93%), 대호에이엘(29.85%), 동양철관(29.80%), 현대건설(26.19%) 등 SOC 관련주가 큰 폭으로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서는 현대차(1.27%), POSCO(6.13%), KB금융(2.17%), LG화학(1.55%), 현대모비스(0.61%) 등이 올랐다. 반면 미국에서 집단소송 우려가 제기된 SK하이닉스(-2.99%)를 비롯해 셀트리온(-1.99%), 삼성바이오로직스(-3.56%), 삼성물산(-0.36%) 등은 내렸다.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742억원으로 작년 같은 분기보다 62.9%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한 넷마블(3.87%)은 상승했다. 매출액은 5,074억원으로 26.2%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789억원으로 46.0% 감소했다.

이는 신작 출시가 지연된 데다 '리니지2 레볼루션' 등 주력 게임의 매출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이날 오후 1분기 실적 발표 후 컨퍼런스 콜을 통해 "신작 출시 지연과 이로 인한 성장 둔화, 주가 하락은 2016년 발생한 노무 이슈에 따른 성장통"이라며 "단기적인 성장통을 극복해 글로벌 시장에서 넷마블의 성공공식이 발휘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올해는 중국 시장에 대한 기대를 가지고 있다"며 "리니지2 레볼루션은 그래픽의 질이 높고 중국향 개발도 충분히 했기 때문에 판호(서비스허가권)가 나와 중국 출시만 된다면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최근 신규 선임된 박성훈 대표는 "넷마블은 명확한 성공공식이 있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이라며 "게임회사의 핵심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형태의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대표는 기존 게임사업을, 박 대표는 전략과 투자를 전담한다.

박 대표는 최근 넷마블이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지분 투자를 한 것과 관련해서는 "방탄소년단의 팬덤이 전 세계에서 늘어나는 것을 감안하면 빅히트 기업 자체만을 봐도 영업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넷마블은 방탄소년단 지적재산권(IP)를 통해 '셀럽 게임' 시장을 본격적으로 선점하고 새 시장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1분기 해외매출은 '리니지2 레볼루션',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쿠키잼' 등이 3,433억원을 기록해 전체 매출의 68%를 차지했다. 

넷마블은 2분기부터 그동안 지연됐던 신작들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달 12일 모바일 낚시게임 '피싱스트라이크'를 전 세계 출시한 데 이어 25일에는 북미 자회사 잼시티가 어드벤처 RPG(역할수행게임)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를 북미, 유럽 등 주요 지역에 선보였다. 

특히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는 출시 초반인 이날 현재 애플 앱스토어 기준 미국(2위), 영국(1위), 독일(2위), 프랑스(2위) 등 주요 국가에서 매출 상위권에 진입할 정도로 초기 성과가 기대 이상이라고 넷마블은 설명했다. 넷마블은 5월 중 전략 MMO(대규모다중접속) '아이언쓰론'을 전 세계 동시 출시하고,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의 사전등록도 2분기 중 진행할 예정이다.

코스닥지수는 10.54포인트(1.19%) 내린 875.95로 장을 마쳤다.

시가총액 상위주 대부분이 하락세였다.

셀트리온헬스케어(-3.44%)를 비롯해 신라젠(-5.08%), CJ E&M(-2.16%), 바이로메드(-2.91%), 나노스(-1.60%), 셀트리온제약(-4.71%), 코오롱티슈진(-4.19%) 등이 하락했다.

오른 종목은 에이치엘비(3.32%), 메디톡스(1.47%), 펄어비스(1.59%) 정도였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8.6원 내린 1,068.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지호 기자  better502@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