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마켓워치
[마감]삼천당제약, 복제약 수출에도 '급락' 이유는? 동성제약, 다시 '급등'

[머니데일리 김지호]코스피지수가 5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20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27.70포인트(1.13%) 내린 2,415.12로 장을 마쳤다. 전장보다 9.47포인트(0.39%) 내린 2,433.35로 출발한 지수는 내림세를 지속했다.

기관의 강한 매도세가 지수하락을 이끌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2,958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583억원, 290억원을 순매수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1.75%), 의료정밀(1.19%), 종이·목재(0.67%), 철강·금속(0.35%)을 제외한 전 업종이 내렸다. 증권(-2.02%), 보험(-1.77%), 전기·전자(-1.64%), 의약품(-1.56%) 등의 낙폭이 컸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2.03%), SK하이닉스(-1.31%)가 이틀째 동반 하락한 가운데, 셀트리온(-3.95%), 삼성전자우(-0.83%), 현대차(-0.97%), 삼성바이오로직스(-1.16%), KB금융(-0.15%), NAVER(-1.59%), LG화학(-1.83%) 등도 약세였다. POSCO(0.28%)는 올랐다.

동성제약(19.66%)은 광역학치료(PDT) 사업으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이 재부각되면서 급등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40포인트(1.30%) 내린 864.41로 장을 마쳤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3.39%), 신라젠(-3.81%), 메디톡스(-2.34%), 바이로메드(-2.05%) 등 대부분이 약세를 보였다. 10위권에서는 티슈진(1.03%)만 강세 마감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설에 써니전자가 상한가로 치솟았고 안랩(25.56%)도 급등했다.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이재명 성남시장 테마주로 꼽히던 에이텍(12.50%)과 에이텍티앤(10.61%)도 급등했다.

삼천당제약(-17.58%)은 미국 제약사 글렌마크와 6억4,700만원 규모 점안제 복제약(제네릭) 수출 계약을 했다는 소식에 오히려 급락했다. 공급 계약 규모가 6억원 수준에 불과하다는 소식에 실망 매물이 쏟아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제품 허가 승인을 전제로 하는 조건부 계약이라는 점도 불안요소로 작용했다. 계약기간은 미국 FDA의 허가 승인 후 첫 수출일로부터 10년까지다.

회사 측은 신약이 아닌 복제약이기 때문에 미국 FDA 제품 승인에 별다른 어려움이 없고 상품판매로 인한 총수익의 70%를 삼천당제약이 수령하는 조건으로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향후 10년간 7,000억원가량의 수입이 예상된다는 얘기지만 투자자들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5.9원 오른 1,073.5원에 마감했다.

김지호 기자  better502@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