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CES 2018 개막, 삼성 vs LG '승부수'…관전포인트 세가지

[머니데일리 임서아]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 2018'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을 올린다. 올 한해 업계 트렌드와 신기술을 엿볼 수 있는 자리인 만큼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글로벌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이번 CES2018에서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의 일상에 의미 있는 변화와 도전을 가능케 한다'는 비전으로 공간 제약이 사라진 '커넥티드 라이프'를, LG전자는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스마트시티'의 미래를 제시한다.

LG전자가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ThinQ)'의 전시부스 'LG ThinQ 존'을 구성했다./LG전자
LG전자가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ThinQ)'의 전시부스 'LG ThinQ 존'을 구성했다./LG전자

AI(인공지능)·IoT(사물인터넷) 기반 미래생활 제시

삼성전자는 AI 플랫폼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로 연결성을 확대하는 동시에 음성 AI 서비스인 '빅스비(Bixby)'를 가전부터 전장까지 모두 적용해 연결된 IoT 기기들을 '스마트싱스 앱' 하나로 연동·제어할 수 있게 하는 등 공간의 제약이 없는 미래 도시를 구현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 2018에서 빅스비를 중심으로 삼성의 모바일·스마트 TV·냉장고는 물론 제3자 기기와 앱을 어떻게 연동하고 제어하는지 상황별로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 예로,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보다가 집에 들어와서 TV로 보고 싶을 때에 "Hi Bixby, I’m home, continue playing on TV(하이 빅스비, 집에 왔으니 TV에서 틀어줘)"와 같이 명령하면 된다.

삼성전자는 모바일·AI 기술이 적용된 반도체 신제품도 공개해 거래선들을 사로잡고 반도체 강자임을 입증하겠다는 계획이다. 메모리 제품인 8TB NGSFF NVMe SSD(PM983), 차세대 스마트기기용 프리미엄 모바일 AP 'Exynos 9810', 'ISOCELL' 이미지센서 등이 대표적인 신제품이다.

LG전자도 CES를 통해 AI를 선도하는 기업 이미지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전체 부스 면적의 3분1을 인공지능 전시존 'LG 씽큐(ThinQ) 존'으로 만들었을 정도로 힘을 쏟는다. LG 씽큐는 LG전자의 인공지능 제품·서비스를 아우르는 브랜드다.

LG 씽큐 존에서는 'LG 인공지능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 생활' 체험할 수 있도록 실제로 생활을 시연해 직접 얼마만큼의 생활의 변화가 있는지 보여준다. 세탁실에선 의류관리가전들이 서로 연동하면서 의류를 관리하고 거실에서는 에어컨과 공기청정기가 실내 공기질을 관리한다. 주방에선 냉장고와 오븐이 냉장고에 있는 재료에 맞춰 요리를 추천하고 해당 조리기능을 자동 선택한다.

146형 모듈러 TV '더 월'./삼성전자
146형 모듈러 TV '더 월'./삼성전자

삼성·LG 'TV전쟁'…올 한해 승기 잡는다

글로벌 TV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은 삼성전자와 LG전자로, 이번 CES2018에서도 어떤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공개할지 업계의 관심이 쏠려있다. 특히 CES에서 공개되는 삼성전자와 LG전자 TV로 한 해의 트렌드를 결정하기 때문.

삼성전자는 AI를 적용해 저해상도 콘텐츠를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2018년형 8K QLED TV 85형과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한 146형 모듈러 TV '더 월'을 무기로 내세운다. 2018년형 8K QLED TV 85형에 적용된 'AI 고화질 변환 기술'을 적용하면 TV 스스로 밝기·블랙·번짐 등을 보정해 주는 최적의 필터를 찾아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해 준다.

세계 최초로 공개된 146형 모듈러 TV 더 월은 설계돼 크기·해상도·형태에 제약이 없는 신개념 스크린이다. 모듈러 방식을 적용하면 스크린 사이즈와 형태를 원하는 대로 조립할 수 있고 화면 테두리가 없는 베젤리스 디자인 구현이 가능해 목적에 따라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LG전자의 카드는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화질칩 '알파9'을 장착한 '올레드 TV'와 '나노셀(Nano Cell)'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Full Aray Local Dimming)' 기술을 더한 '슈퍼울트라HD TV'다. 알파9이 적용된 올레드 TV는 기존제품 대비 노이즈를 절반으로 줄여 깨끗한 이미지를 제공한다. 7배 이상 정교한 색상보정 알고리즘을 적용했고 4K 해상도의 HDR·HFR 영상을 지원한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울트라HD TV는 약 1나노미터(nm) 크기의 극미세 분자가 색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한다. 또 백라이트의 LED 광원을 필요한 만큼만 부분적으로 점등하는 로컬디밍 기술을 추가해 명암비를 높였다.

LG전자 초고화질 'LG 4K UHD 프로젝터'./LG전자
LG전자 초고화질 'LG 4K UHD 프로젝터'./LG전자

IT기기·스마트폰 성능 체험 공간 마련

CES는 가전쇼인 만큼 IT기기의 신제품을 만나볼 수는 없지만 각업체가 내세우고 있는 전략은 엿볼 수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지난해 하반기에 공개됐던 제품들을 중심으로 체험 공간을 꾸리고 스마트폰 이외에 제품도 선보여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와 기어 스포츠, 기어 VR, 삼성 HMD 오디세이 등 최신 모바일 제품이 제공하는 기능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삼성전자는 2018년 노트북PC 신제품 '삼성 노트북 Pen'과 '삼성 노트북9 Always'도 전시한다.

삼성 노트북 Pen은 다양한 표현이 가능한 S펜과 360도 회전 터치 디스플레이로 노트북과 태블릿의 사용 경험을 모두 제공한다. 또 삼성 노트북9 Always와 동일한 마그네슘 소재를 적용해 1Kg이 넘지 않는 초경량 디자인이 특징이다.

LG전자는 사운드바, 포터블 스피커, AI 스피커 등 오디오 제품군과 나노 IPS를 적용한 4K(3,840X2,160)?5K(5,120X2,160)?게이밍 모니터를 CES2018에서 공개한다. 오디오 신제품 주요 모델에는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인 '메리디안 오디오'와 공동 개발한 고음질 음향기술을 탑재됐다.

LG전자는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의 성능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부스도 만들었다. 특히 이번 CES에서 'LG V30'의 새로운 색상 '라즈베리 로즈' 제품과 국내에서 300대 한정판으로 출시해 주목 받았던 초프리미엄 스마트폰 'LG 시그니처 에디션'도 전시한다.

임서아 기자  limsa@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서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