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공무원도 청년들도 신용대출…일확천금에 눈먼 '가상화폐'

[머니데일리 허인혜] # 공무원 A씨는 최근 마이너스통장 개설을 알아봤다. 지인인 회계사 B씨가 우량직군 신용대출로 저금리에 2,000만원을 대출 받은 뒤 가상화폐에 투자해 1억으로 불렸다는 소식을 접한 뒤다. A씨는 일반 대출에 비해 승인률이 높고 금리가 저렴한 우량직군 신용대출로 가상화폐에 투자해 목돈을 만질 꿈에 부풀었다.

공무원 등 우량직업군의 사회초년생들이 우대금리 신용대출을 받아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사례가 신풍속도로 나타나고 있다. 일반 신용대출에 비해 금리는 낮고 승인률은 높은 우량직업 신용대출이 가상화폐 투자에 이용되면서 제도권 금융사의 자금이 가상화폐로 흘러 들어가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가상화폐 광풍이 식지 않으면서 사회초년생들이 신용대출을 받아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신 풍속도까지 나타나고 있다./사진=한국스포츠경제DB
가상화폐 광풍이 식지 않으면서 사회초년생들이 신용대출을 받아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신 풍속도까지 나타나고 있다./사진=한국스포츠경제DB

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량직업군의 청년들이 신용대출을 받아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포털 사이트 가상화폐 카페에는 신용대출금으로 가상화폐에 투자한 후기나 질문글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특히 사회초년생들은 담보할 재산이나 여유 투자금이 없어 신용대출로 가상화폐에 뛰어드는 중이다.

이중 공무원이나 회계사, 의사, 변호사 등 우량직업군에 포함된 초년생들이 낮은 대출금리로 연봉을 뛰어넘는 대출을 받아 가상화폐에 투자했다는 후기가 심심치 않게 들린다.

시중은행은 지정한 기업의 임직원이나 공직자에게 금리우대 대출을 내준다. 안정적이면서 전문 자격을 획득한 직업군을 우대한다. 신한·KB국민·KEB하나·우리·NH농협·한국씨티은행 등 6개 시중은행이 전문직 대상 대출을 취급하고 있다.

지난해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C씨는 “합격 후 임용까지 생활비가 필요해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했다”며 “아예 공무원 시험 합격생만을 대상으로 한 상품으로 3%대 고정금리까지 가능해 부담이 적었다”고 말했다.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6~7%대로 우량직업군에 속하면 금리가 절반까지 깎이는 셈이다.

대출 최대금액도 적게는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2억원까지 형성돼 일반 사회초년생의 신용대출과 비교가 되지 않는다.

또 신용등급이 낮아 1금융권 대출이 어렵더라도 우량직업군에 속하면 대출 승인이 손쉽다. D은행의 우량직군 신용대출의 경우 공무원, 교직원, 공공기관, 금융기관 등에 속하고 6개월 이상 재직했다면 신용등급 5등급도 대출 승인을 해준다.

비대면 인터넷대출도 가상화폐 투자금 창구로 활용된다.

케이뱅크의 직장인K 신용대출은 최저 연 3.13%, 카카오뱅크 직장인 신용대출은 최저 연 3.24%다. 인터넷은행 직장인 신용대출 금리는 시중은행 대비 1~2%까지 금리 차이가 벌어진다. 대출이 쉽고 간편하다는 점도 가상화폐 투자자들을 유혹한다.

제도권 금융사의 자금이 가상화폐 거래소로 흘러 들어가며 도미노 악재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가상화폐 투자에 제도권 금융사의 자금이 유통될수록 제도권 금융사 역시 가상화폐 시세의 충격파를 떠안게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홍기훈 홍익대학교 교수는 “가상화폐 산업 안에서 해결을 하지 못해 정부가 일정부분 개입하게 된다면 증권사 투자를 막거나 은행의 투자금 대출을 금지하는 간접규제가 내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타 금융권이 가상화폐로 인한 부채를 지지만 않는다면 가상화폐 시장의 리스크는 해당 산업 내에서 종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공직자 재산공개 항목에 가상화폐가 포함되지 않아 재산은닉처로 사용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오는 2월말까지 공직자 22만명의 재산변동 신고를 접수하면서 공직자윤리법에 근거한 16가지 재산목록을 공개했지만 가상화폐는 제외됐다. 공직자가 가상화폐에 투자했다면 해당 금액은 정부가 확인할 길이 없다는 이야기다.

인사혁신처 관계자는 “공직자의 가상화폐 보유현황도 재산공개 항목에 포함할 지를 고민했지만 현행법상 가상화폐 보유 현황은 신고 대상으로 볼 수 없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허인혜 기자  hinhye@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