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
中 광군제 하루 매출 28조원…예상치 상회한 40% 급증
광군제 하루 매출액이 1682억 위안을 기록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광군제 하루 매출액이 1682억 위안을 기록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머니데일리 정영선]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중국의 '광군제'(光棍節·독신자의 날) 할인 판매 행사에서 일일 판매액이 예상치를 훌쩍 넘은 28조원에 달했다. 

알리바바는 광군제 행사가 진행된 11일 0시(현지시간)부터 24시간 동안 매출액이 1천682억 위안(28조3천78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천207억 위안보다 39.3% 늘어난 규모다. 

지난해의 전년 대비 매출 증가율 32%를 넘어서는 증가세이며 당초 예상치인 1천500억 위안도 훌쩍 뛰어넘은 결과다.

이로써 중국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구매력 증대와 고품질 상품에 대한 수요가 다시 한번 확인됐다. 중국 중산층 소비자의 현금 보유액은 4조6천억 달러(5천150조원)를 웃도는 것으로 평가된다.

행사 개시 11초만에 1억 위안(168억원), 28초만에 10억 위안(1천682억원), 3분1초만에 100억 위안(1조6천823억원)을 넘어선데 이어 정확히 9시간만에 1천억 위안(16조8천23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광군제 당시 각각의 돌파시점 20초, 52초, 6분58초, 18시간55분과 비교해 절반 정도로 단축된 셈이다.

이에 따라 2012년 광군제 행사의 하루 매출(191억 위안)은 단 5분57초만에, 2013년 매출(362억 위안)은 16분10초만에, 2014년 매출(571억 위안)은 1시간49초만에, 2015년 매출(1천16억 위안)은 9시간15분만에 뛰어넘었다.

이어 지난해 광군제 하루 매출 1천207억 위안(20조6천723억원)을 13시간9분만에 돌파하고 매출 신기록을 이어갔다.

이같은 광군제의 폭발적인 매출 증가는 스마트폰 보급 확대로 간편한 모바일 구매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해 행사에서 모바일로 상품을 구매한 비율은 90%에 달했다. 모바일 상품 구매비율은 2013년 14.8%에서 2014년 42.6%, 2015년 68.7%, 2016년 82.0%로 꾸준히 높아지다가 이번에 90%를 기록했다. 

알리바바가 다양한 글로벌 판매를 진행한 것도 예상 밖 매출증대에 한몫했다. 이번 행사에는 전체 14만개 브랜드 가운데 아디다스·P&G·지멘스 등 6만개 이상의 해외 브랜드들이 참여했고 중국의 100여개 브랜드들이 글로벌 판매를 진행했다. 이 같은 해외브랜드 참여는 지난해 1만1000여개보다 5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우리나라 판매자와 브랜드들도 대거 참여했다. 총 거래액 기준 대비 해외 수입상품 판매 순위에 한국이 일본, 미국, 호주, 독일에 이어 다섯 번째 순위로 올라갔다. 지난해 일본, 미국에 이어 세 번째 순위였던 것에서 두 계단 떨어졌지만 최근 경색된 한중관계에 비춰 비교적 선전한 것이라는 평가다.

광군제 할인행사의 광고에 한류스타 전지현이 등장한 것도 한류 경제의 회복 조짐과 관련해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전지현은 알리바바의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淘寶)의 광군제 판촉광고에 얼굴을 실었고 베이징 지하철에 한 화장품 광고 모델로 등장하기도 했다.

크리스 퉁(董本洪) 알리바바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자체 보유한 기술과 콘텐츠를 최대한 활용해 소비를 촉진시키려 했다면서 "올해 광군제는 엔터테인먼트와 소비문화의 일체화를 지향했다"고 전했다. 
 

정영선 기자  ysun@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