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원가 41만원이라는 아이폰X…'감성 제품' vs '호갱 코리아'

[머니데일리 임서아] 애플의 142만원짜리 신작 '아이폰X'의 부품원가(BOM)가 41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국내에 곧 판매가 시작되는 아이폰X가 미국보다 더 높은 가격에 책정돼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분위기다.

애플 프리미엄 스마트폰 아이폰X./애플
애플 프리미엄 스마트폰 아이폰X./애플

9일 영국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아이폰X(64GB)의 부품 원가는 370.25달러(약 41만3000원)로 추정된다. 미국 출고가 기준 64GB 모델은 999달러(약 111만4,000원), 256GB 모델은 1149달러(약 128만2000원)다.

앤드류 라스웨일러 IHS마킷 원가분석서비스부문 선임 이사는 "아이폰X의 기본 구조는 아이폰8 플러스와 비슷하다. 두 모델의 기본적인 플랫폼은 같은 부품들로 구성돼 있다"면서 "아이폰X의 경우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와 트루뎁스(TrueDepth) 센싱 기능으로 인해 가격이 높아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폰X은 역대 아이폰과 아이폰에 필적할 만한 스마트폰 중 가장 비싸다"며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가격대를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품 가격에 비해서 아이폰X는 고가에 판매된다고 볼 수도 있다. 특히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X는 다른 나라보다 비싸게 판매될 예정이다. 아이폰X 256GB 모델의 미국 가격은 142만6,000원인데 비해 한국은 163만 원으로 20만 원 이상 비싸다. 64GB도 한국이 20만 원 가까이 더 높다.

미국 외 다른 나라와 비교해도 아이폰X의 국내 가격은 일본, 캐나다, 홍콩, 그리고 유럽 국가들보다 비싸다. 통신사 출고가는 언락폰보다 4~5% 낮은 135만원, 155만원 정도로 출시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64GB는 130만 원대, 256GB는 150만 원 안팎이 될 것으로 예측했지만 애플이 통보한 가격은 이를 뛰어넘었다. 또한 애플은 한국에서 높은 가격을 책정하는 이유를 뚜렷하게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처럼 판매가격이 높다보니 소비자들의 불만도 높다. 한 소비자는 "저 가격을 주면서까지 쓸 수는 없을 것 같다"며 "성능이나 기능이 엄청 뛰어난 것도 아니고 아무리 한국이 호구나라라지만 이번에 다르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하지만 아이폰이 비싸도 구매를 망설이지는 않겠다는 의견도 많다. 애플 제품만 사용한다는 한 소비자는 "애플 제품은 감성이다. 비싸기는 하지만 아이폰X를 구매하려고 기다리고 있다"며 "아이폰 뿐 아니라 보통 물건도 원가의 3배로 판매하고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아이폰X의 한국 출시는 예상보다 빠른 것으로 이달 초 시작된 아이폰8의 판매 부진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다만 아이폰8과 마찬가지로 아이폰X가 국내에서만 비싸게 판매된다는 지적에 소비자도 구매를 망설일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임서아 기자  limsa@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서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