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중화학
LG화학, 켐코에 10억원 투자…황산니켈 수급 안정 높여

[머니데일리 김재웅] LG화학이 켐코에 10억원을 투자한다.

LG화학은 황산니켈 생산업체인 켐코 지분 10%를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켐코는 연간 2만톤의 황산니켈 생산 능력을 가진 회사다. 고려아연의 자회사로, 내년 3월부터 생산을 시작한다. 추후 8만톤 수준으로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다.

LG화학은 켐코 지분을 취득함에 따라 황산니켈을 우선 공급 받을 수 있게 됐다. 배터리 원재료 수급 안정성을 갖추게 된 것이다.

황산니켈은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인 양극재를 만드는 주 원료다. 고용량 리튬이온배터리의 경우에는 양극재의 80%를 황산니켈로 쓴다.

LG화학 관계자는 "2020년에는 양극재 설비를 현재의 3배로 증설할 계획"이라며 "LG화학은 전기차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확로한 1등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웅 기자  jukoas@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