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중화학
한국철강협회 STS클럽, 스테인리스 산업 발전 세미나 개최

[머니데일리 김재웅] 한국철강협회 스테인리스스틸클럽(STS클럽)이 ‘스테인리스산업발전세미나’를 개최했다.

7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서관 4층 아트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하계 및 연구소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세미나는 시작에 앞서 먼저 ‘스테인리스 제품 아이디어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에 대한 시상을 진행했다. 235개팀 중 부경대학교 정보은 학생, 구본승 씨, 구형준·우민섭 씨 등 25팀이 입선했다.

한국철강협회 제공
한국철강협회 제공

STS클럽은 공모전 수상자를 대상으로 시제품 제작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행사는 김광수 STS크럽 회장 개회사로 시작됐다. 김 회장은 “스테인리스 업계기존의 통념을 넘어 새로운 시각으로 사물을 바라보아야 한다”며 “경쟁사들이 모방하기 어려운 only one 제품을 만드는 지속적인 품질경쟁력 향상과 전기/연료전지차 등 미래트렌드에서 새로운 수요창출 기회를 포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STS산업현황, 원재료시장, STS 배수지의 경제성분석, 자동차분야, 가전분야 STS 적용현황 등 다섯가지 주제로 세미나가 이어졌다.

박찬욱 포스코경영연구원 상무(보)는 ‘국내외 스테인리스 산업현황 및 발전전략’이라는 주제발표를 했다. ‘내수시장을 고도화하여 수출주도형 성장모델의 보완이 필요하며 구매전환이 일어나지 않을 수준의 가격매력을 유지하는 것이 스테인리스 산업 발전전략’이라는 내용이다.

김광래 삼성선물 연구원은 ‘2018년 니켈 전망: 니켈의 반란’이라는 주제로 ‘스테인리스 주요 원재료인 니켈 가격은 내년 가격 상승 압력이 우세할 전망으로 톤당 1만달러~1만4천달러 대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김길복 한국수도경영연구소장도 ‘배수지 재질별 경제성비교 분석 연구’를 통해 콘크리트 배수지보다 가격경쟁력이 우수한 스테인리스 배수지 경제성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수요산업분야 강연에서 김원태 포레시아 코리아 기술연구소의 이사가 발표한 ‘자동차배기시스템 시장 및 기술동향’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편 한국철강협회 스테인리스스틸클럽은 스테인리스 제품의 신수요 창출 및 보급확산 등 국내 스테인리스 업계 발전에 기여하고 있으며, 스테인리스 생산, 유통 및 가공회사 52개사가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김재웅 기자  jukoas@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