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이명박 전 대통령 1심 선고, 오는 5일 생중계된다법원 "공공의 이익 고려해 이 전 대통령 선고 중계 허용키로"
이명박 전 대통령 1심 선고가 오는 5일 생중계된다./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1심 선고가 오는 5일 생중계된다./사진=연합뉴스

[머니데일리=허지은 기자] 오는 5일 열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 재판이 생중계된다. 하급심 선고 생중계는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이어 세 번째지만, 피고인이 출석한 선고 중에는 처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재판장 정계선)는 2일 “공공의 이익 등 여러 사정을 고려해 다수 언론사들의 신청을 받아들여 이명박 전 대통령 선고 중계방송을 허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의 1심 선고는 5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417호 형사대법정에서 진행된다. 생중계는 법원 카메라로 촬영해 송출될 예정이다.

다만 선고날 이 전 대통령의 모습은 출입 때만 촬영될 계획이다. 이 전 대통령 측이 생중계에 동의하지 않아 재판부와 검찰, 변호인의 모습만 송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대법원 규칙이 개정되면서 하급심 선고 생중계가 허용됐으나 피고인이 출석한 선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박 전 대통령 1심 선고가 생중계로 진행됐으나 박 전 대통령이 재판에 출석하지 않아 피고인석에 선 모습은 볼 수 없었고, 2심 선고는 당사자 부동의 등의 이유로 생중계되지 않았다.

허지은 기자  hur@sporbiz.co.kr

<저작권자 © 머니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생활속 꿀팁
여백
Back to Top